파워볼하는법 파워볼실시간 파워사다리 안전놀이터 주소


[골닷컴] 이명수 기자 = 손흥민이 아스널을 상대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이전 경기에 비해 공격진영에서 공을 잡은 횟수가 많았고, 히트맵과 터치맵으로 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FX시티

토트넘은 13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홈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승점 52점 고지에 오르며 8위에 도약했다.

이날 경기의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케인과 함께 투톱을 구성했다. 선제골은 아스널의 몫이었다. 전반 16분, 라카제트가 환상적인 중거리포로 토트넘 골문 구석을 갈랐다. 하지만 전반 19분, 손흥민이 상대 수비의 실수를 틈타 골키퍼를 넘기는 칩슛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후반 36분, 손흥민의 발끝에서 역전골이 나왔다. 손흥민이 올린 코너킥을 알더베이럴트가 타점 높은 헤더로 마무리한 것이다. 1도움을 추가한 손흥민은 10골 10도움을 완성했다.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교체아웃 됐고, 경기는 토트넘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프리미어리그 재개 이후 손흥민이 지나치게 수비적으로 뛴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 라운드 본머스전에서 토트넘이 졸전 끝에 0-0 무승부를 거두자 무리뉴 감독의 전술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손흥민도 제대로 된 슈팅을 날리지 못했다.


상단-아스널전, 하단-에버턴전(Powered by OPTA)

하지만 아스널전에서 손흥민은 재개 후 첫 골을 터트렸다. 그리고 이전 경기보다 공격 작업에 관여하는 경우가 많았다. 경기 후 ‘OPTA’가 제공한 자료를 보면 손흥민은 아스널 진영에서 활발하게 움직인 것으로 나타났다.파워사다리

왼쪽 측면과 중앙에서 가장 많이 움직였다. 또한 하프라인을 기준으로 토트넘 진영까지 내려와 공을 잡은 횟수는 8번에 불과했다. 1도움을 기록했던 에버턴전과 비교해 수비 진영까지 깊숙이 내려오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평균 포지션을 보면 손흥민과 케인의 위치가 거의 겹친다. 두 선수가 최전방에서 함께 뛰며 아스널의 골문을 노린 것으로 해석된다. 공격적으로 뛴 손흥민은 1골 1도움으로 자신의 진가를 증명했다. 이날 손흥민이 달성한 10-10은 리그 내에서 손흥민과 데 브라위너만 갖고 있는 기록이다.

박현경 5월 첫 승 이어 2개월 만에 시즌 2승
상금 2억원 추가 4억원 돌파..상금 1위 도약
동갑내기 임희정 상대 3차 연장 끝에 우승

박현경. (사진=KLPGA)
박현경. (사진=KLPGA)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박현경(20)이 빗속 연장 혈투 끝에 동갑내기 임희정(20)을 꺾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시즌 첫 다승자가 됐다.파워볼

박현경은 13일 부산 기장군 스톤게이트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릴 예정이던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오픈(총상금 10억원) 넷째 날 3라운드가 취소되면서 2라운드 성적으로 연장전에 돌입했다. 박현경과 임희정은 2라운드까지 나란히 합계 13언더파 131타를 쳐 공동 1위에 올랐다. 이날 경기는 오전 8시 50분부터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많은 비가 내리면서 취소됐다.

경기위원회는 2라운드 성적에 따라 공동 1위였던 임희정과 박현경의 3홀(16, 17, 18번홀) 연장전으로 우승자를 가리기로 했다. 승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18번홀에서 서든데스 방식의 연장전을 치르기로 했다.

1차 연장전에서 박현경과 임희정은 승부를 내지 못했다. 16번과 17번홀에서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팽팽한 승부가 계속됐다. 18번홀에서 박현경에게 먼저 기회가 왔다. 박현경은 두 번째 샷을 홀 왼쪽 3m 지점에 붙여 승기를 잡았다. 임희정은 125m 지점에서 친 공이 홀 뒤에 떨어지면서 10m 이상 먼 지점에 멈췄다. 먼저 퍼트한 임희정의 공이 홀 앞에 멈추면서 파를 적어냈다. 박현경이 버디 퍼트를 넣으면 그대로 승부를 끝낼 수 있었으나 홀 앞에 멈췄다.

18번홀에서 다시 열린 2차 연장에서도 쉽게 승부가 나지 않았다. 박현경이 먼저 버디 퍼트를 넣어 임희정을 압박했다. 그러나 임희정도 약 4m 거리의 버티 퍼트를 홀에 집어넣어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좀처럼 끝날 것 같지 않던 승부는 3차 연장에서 박현경 쪽으로 기울었다. 두 번째 샷을 홀 바로 앞 50cm에 붙이면서 완벽한 버디 기회를 만들었다. 임희정의 두 번째 샷을 홀 근처에 떨어졌다가 굴러가 쉽지 않은 버디 퍼트를 남겼다. 임희정은 버디에 실패했고, 박현경이 가볍게 ‘탭인’ 버디로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박현경은 우승상금 2억원을 받아 시즌 총상금 4억5075만7500원으로 상금랭킹 1위로 올라섰다. 임희정은 준우승으로 1억1500만원을 획득했다.

지난 5월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열린 KLPGA 챔피언십에서 데뷔 첫 승을 신고한 박현경은 2개월 만에 다시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KLPGA 투어에서 올해 2승을 거둔 선수는 박현경이 처음이다.

지난해 신인으로 3승을 올리며 돌풍을 일으켰던 임희정은 이날 통산 4번째 우승을 기대했으나 아쉽게 준우승에 만족했다.

박민지(23)는 11언더파 133타를 기록 3위에 올랐고, 늦깎이 신인 강지선(24)이 4위(9언더파 135타)로 시즌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임희정. (사진=KLPGA)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아스널전 역전승에도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은 만족하지 않았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12일(현지시간) “북런던 더비에서 승리했다고 하더라도 아직 우승 트로피 문제가 남아있기 때문에 케인은 만족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토트넘은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경기에서 아스널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토트넘 입장에선 이 경기를 반드시 이겨야 했다. ‘북런던 더비’였을 뿐만 아니라 침체된 팀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다행히 손흥민의 동점골과 토비 알더베이럴트의 역전골에 힘입어 짜릿한 역전승을 거둔 토트넘은 유럽대항전 진출에 대한 희망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케인은 여전히 토트넘에서 만족스럽지 않은 모양새다. 이유는 바로 우승컵이다. EPL을 넘어 세계 최고의 스트라이커 중 하나로 발돋움했지만 아직 커리어에 우승 경력을 추가하지 못했다.

지난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패배가 결정적이었다. ‘데일리메일’은 “이번 달 말 케인은 27살이 된다. 이제 시간이 얼마 없다. 메이슨 그린우드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성장한 것을 봐라. 그린우드는 이미 케인의 뒤를 이어 잉글랜드의 9번으로 자리매김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조제 모리뉴가 팀을 이끌고 있지만 그가 얼마나 빨리 성공을 거둘지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 케인은 작년 이맘때보다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릴 가능성이 적어졌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AFC 본머스전에서 완패를 당한 레스터 시티
AFC 본머스전에서 완패를 당한 레스터 시티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레스터 시티의 추락은 어디까지일까.

레스터는 13일(한국시간) 영국 사우스웨스트잉글랜드지역 도싯주의 본머스에 위치한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AFC 본머스와의 경기에서 1-4로 대패했다. 레스터는 5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보다 한 경기 더 한 채 승점 1점 차 리드로 4위 수성이 불투명해졌다.  

이날 레스터는 대패도 대패지만, 핵심 센터백인 찰라르 쇠윈쥐를 잔여 경기 동안 잃게 됐다. 후반 21분 역전골 실점 후 칼럼 윌슨이 공을 가져가려 자신을 밀치자, 그대로 발로 상대를 가격했기 때문이다. 폭력적 행동으로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기에 3경기 결장이 확실시되고, 잔여 경기가 3경기이기에 시즌 아웃이다. 

쇠윈쥐 외에도 현재 레스터는 전력이 정상이 아니다. 시즌 중반 풀백 태클 1위를 기록하는 등 공수 모두에서 활약했던 히카르투 페헤이라가 시즌아웃됐다. 레스터 핵심 전력인 벤 칠웰과 제임스 매디슨도 부상으로 잔여 경기 출전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시즌 초중반과 비교하면 믿을 수 없는 추락이다. 레스터는 시즌 중반 한 때 2위를 달리기도 하며 올 시즌 리버풀 FC의 우승 대항마로 떠오르기도 했다. 2015/16시즌 우승에 이은 새로운 동화를 쓰는 것 아니냐라는 관측이 나왔으나, 이후 끝없이 추락 중이다. 

레스터 브랜든 로저스 감독
레스터 브랜든 로저스 감독

더 심각한 것은 레스터의 성적이 더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는 것. 14일 열리는 경기서 맨유가 승리하면 레스터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 마지노선인 4위 자리(맨시티 징계 여부에 따라 변동 가능)를 잃게 된다. 

더불어 레스터는 잔여 3경기에서 셰필드 유나이티드, 토트넘 핫스퍼, 맨유를 차례대로 만난다. 모두 만만치 않은 팀들로 유럽 대회를 노리고 있는 팀들이다. 여차하면 UCL은 물론 유로파리그(UEL) 진출도 어려워질 수 있다. 

◇유럽대회 진출 경쟁(잔여 3경기, 맨유는 잔여 4경기)

3위 – 첼시 FC, 승점 60점
4위 – 레스터 시티, 승점 59점
5위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승점 58점
6위 – 울버햄튼 원더러스, 승점 55점
7위 – 셰필드 유나이티드, 승점 54점
8위 – 토트넘 핫스퍼, 승점 52점 

[인터풋볼] 신새얼 기자= 영국 현지 언론이 토트넘 훗스퍼의 부진한 성적을 꼬집었다. 이는 우승 트로피를 원하는 해리 케인(26)을 만족시키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토트넘은 13일 오전 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에서 아스널과 맞대결, 일명 `북런던 더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승점 52점을 기록하며 아스널(승점 50점)을 누르고 8위에 올랐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전반 16분 라카제트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하지만 전반 19분 손흥민이 콜라시나츠의 실책을 틈 타 동점골을 터뜨렸고 후반 36분 알더베이럴트가 코너킥 상황에서 역전골을 뽑아내며 승리를 거뒀다.

토트넘에 중요한 승리였다. 최근 흐름이 썩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수비적인 전술로 일관하는 조세 무리뉴 감독에게 비판이 쏟아졌다. 또한 지난 본머스전에서는 단 한 례도 유효 슈팅을 기록하지 못하는 등 부진이 이어졌다. 그만큼 더비에서의 승리가 절실한 상황이었고 결국 승점 3점을 따내며 한숨 돌렸다.

손흥민의 `10-10` 가입, 승리로 인한 유럽 대항전 진출 가능성 등 낙관적인 소식 속에서 냉철한 분석이 나왔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13일 “토트넘이 아스널을 잡아내며 챔피언스리그 소망을 이어갔지만 여전히 부족하다. 케인은 곧 27세가 된다. 시간이 많지 않다”라고 운을 뗐다.

케인은 지난겨울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를 통해 “토트넘을 사랑하지만 발전하지 못할 경우 팀을 떠날 수도 있다”라며 야심을 드러냈다. 우승과 거리가 있는 토트넘에 분발을 촉구하는 일종의 경고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토트넘은 여전히 상위권 진출에 어려움을 겪었다.

케인의 이적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다. 이어 이 매체는 “무리뉴 감독이 3년 안에 우승을 하겠다고 다짐했지만, 케인이 과연 기다릴지 의문이다. 또한 리그컵, FA컵 우승 트로피가 아닌 리그, 챔피언스리그 우승만이 케인을 만족시킬 수 있다”라며 “시간은 빠르게 흘러간다. 케인도 이 사실을 알고 있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케인이 떠나고 싶다는 눈치를 보인다면, 유럽 전역의 엘리트 구단들이 움직일 것이다. 케인은 자신과 우승 트로피가 여전히 멀리 떨어져 있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 무리뉴 감독은 케인의 잔류를 자신했지만, 불확실한 현재의 재정 상황으로 인해 아직까지 미지수다”라고 덧붙였다.

This entry was posted in 미분류.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